처음으로 - 방명록 - 관리자

[번역] 아이폰 킬러: 애플워치의 비밀 역사

iPhone Killer: The Secret History of the Apple Watch
아이폰 킬러: 애플워치의 비밀 역사
http://www.wired.com/2015/04/the-apple-watch/

BY David Pierce

번역: http://danew.net/?pl=307

2013년 초, 케빈 린치는 애플의 이직 제의를 받아들였다. 여기서 재미있는 점은 무슨 일을 할지 나와있지 않았다는 것이다. 애플의 비밀주의가 어찌나 강했는지 린치가 아는 것이라고는 기술 부사장이라는 모호한 직책, 그리고 완전히 새로운 무언가를 작업하리라는 것밖에는 없었다.

애플이 그에게 자리를 제안한 것조차 이상한 일이었다. 어도비에서 일한 8년간, 나중에는 최고 기술 책임자로 있으면서, 그는 아이폰의 플래시 비디오 미지원을 두고 스티브 잡스와 공개적으로 싸울 정도로 어리석은 유일한 사람으로 널리 알려졌다. 린치가 이직을 발표하자 반응은 즉각적이었다: 애플이 얘를 원한다고? 애플 블로거 존 그루버는 그를 두고 “멍청이, 나쁜 채용”이라고 불렀다.

린치는 많은 것을 증명해야 했다 – 그리고, 아마도, 많은 것을 해야 했다. 무한루프 1번지에 출근한 첫날, 일반적인 신규입사자 오리엔테이션은 생략하도록 지시를 받았다. 당시 상사였던 하드웨어 짜르 밥 맨스필드는 디자인 스튜디오로 직행해서 일하라고 말했다. 퇴직금 같은 이야기는 천천히 들을 수 있을 터였다.

스튜디오에 들어서자마자 그는 담당한 프로젝트가 이미 마감에 도달했음을 알았다. 사실, 일정을 초과하고 있었다. 이틀 뒤에 애플 임원들이 참석하는 디자인 리뷰가 있다는 지침을 받았다. 물론 준비는 그때까지 완료되어 있어야 했다.

작동하는 프로토타입은 없었고, 소프트웨어도 없었다. 그저 실험 –아이팟 담당자들이 클릭휠로 무언가를 만들었다– 그리고 많은 아이디어만이 있을 뿐이었다. 그러나 그들에게 제시된 요구는 명확했다: 애플의 디자인 수석부사장 조니 아이브는 손목에 찰 수 있는 혁신적인 기기를 임무로 부여했던 것이다.

정헌 | 관련글 / 댓글(5)

이케아의 가격정책

이케아의 가격 수준은 독일의 기존 가구상들이 판매하는 가격과는 비교도 안 될 만큼 저렴했다. […] 독일의 가구업계는 공격적인 가격 경쟁에 익숙지 않았다. 업체들은 그동안 호황기를 누려 왔고 전통적으로 높은 마진을 당연하게 생각해 왔다. 많은 소비자들은 가구를 사면서 작은 재산을 하나 장만한다는 마음을 먹어야 할 정도였다. 소비자들에게는 달리 어떤 선택의 여지도 없었다. (p.108)

그 시절 오스트리아에서는 독일보다 현저하게 비싼 가격으로 가구가 거래되고 있었다. 그런 이유로 이케아는 독일과 스웨덴에서 판매하는 가격보다 30~60퍼센트까지 비싼 가격을 오스트리아에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이케아의 매니저인 안데르스 모베리는 가격의 차이를 이렇게 해명했다. "우리는 오스트리아의 가격 체계에 적응했던 것입니다." (p.112)

이케아는 국제적으로 활동하는 기업으로, 가격은 나라마다 제각각이다. 스웨덴의 경제학자 가브리엘 툴린은 이런 가격 차이를 가구 시장의 경쟁이 어떤 나라에서 더욱 치열한지 알아내는 지표로 이용했다. (p.187)

각각의 제품, 스타일, 가격대를 설정함에 있어서 이케아의 전략팀은 철저한 시장조사를 통해 경쟁자들의 평균 가격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확인한다. 예를 들면 가장 싼 종류의 소파는 가격이 얼마인지, 고급 옷장은 얼마나 비싼지 하나하나 점검하는 것이다. 그 점검 결과는 이케아에서 가격을 결정하는 기준이 된다. (p.249)

"이케아, 불편을 팔다" 뤼디거 융블루트 저 (2006), 배인섭 옮김


이케아는 동일한 상품을 전세계에 팔지만, 동일한 가격으로 팔지는 않는다.

정헌 | 관련글 / 댓글

애플과 아우디의 공통점

애플은 자사를 BMW에 비교한 적이 있습니다만, 그보다는 아우디와 좀 더 공통점이 많아 보입니다.

- 프리미엄 가격정책
- 중국에서 가장 선호하는 럭셔리 브랜드
- 1998년 신제품에서 시작된 아이코닉 디자인
- 특히 여성들의 높은 지지
- 영화에서 잦은 등장
- 알루미늄 유니바디
- 수리용이성을 고려하지 않은 설계
- 초기불량 (…)

- 한국에서 AS로 까임 (…)

정헌 | 관련글 / 댓글

방향지시등 릴레이 교체

소나타3의 방향지시등 깜빡이 소리는 요즘 차에 비하면 매우 크다. 릴레이를 바꾸면 소리가 달라지는데, 현기차에서는 주로 NF소나타 것이 인기가 있다고 한다.

페달쪽에서 위를 쳐다보면 릴레이가 보인다. 사진 오른쪽에 흰 글씨가 적힌 부품이 그것. 옆면에 튀어나온 부분을 누르면서 빼낸다.

그 자리에 새 것을 꽂으면 된다.


바꾸고 나니 소리가 너무 준 거 아닌가 싶었다. 순정이 쩔꺽쩔꺽 하는 경고음 소리였다면, NF 것은 째깍째깍 리마인더 수준이랄까. 가장 큰 차이라면 음악을 틀었을 때 잘 들리던 깜빡이 소리가 이제는 간신히 들리는 것. 그래도 타고 다니니 또 익숙해져서 이만하면 충분하다 싶다.

릴레이를 뜯어서 흡음재를 채우는 방법도 있다고 한다. 순정 릴레이를 그렇게 개조하면 적당한 음량으로 할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굳이 해보지는 않았다.

NF소나타 깜빡이 4,510원

정헌 | | 관련글 / 댓글

1 / 2 / 3 / 4 / 5 / 6 / 7 / 8 / 9 / ... 40 /

한 지붕 두 친구

민식과 정헌. 2인조의 끝모르는 잡스러운 이야기들.

RSS FEED

Powered by TatterTools